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sar8Kijq.jpeg

'오다리가 자연요법으로 교정이 가능할까요?' 라는 질문을 참 많이 받아왔다.


다리가 휘어 O자처럼 보이는 오다리는 ‘내반슬’, ‘다리변형질환’ 등으로 불린다. 오다리는 선천성 또는 후천적인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인해서 발생한다. 이중 대부분이 후천적인 습관에 의해서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나라와 일본 등 좌식문화가 정착된 국가의 경우 주로 오다리가 많이 발생되고 서구 등지에서는 외반슬이라고 하는 X다리가 주로 발생한다.
무릎질환이 있을 때 다리가 휘는 이유는 무릎 안쪽 연골이 손상 되면서 관절 사이가 좁아졌기 때문이다. 방치하면 무릎 안쪽에 무게가 실리면서 연골 손상이 커지고 퇴행성관절염 진행 또한 빨라지게 된다.

오다리는 보통 미관상 좋지 않다는 콤플렉스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오다리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단순히 미관상의 관점을 넘어 건강의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오다리는 고관절과 골반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신체의 불균형을 야기한다. 이는 조기 퇴행성관절염, 척추 불안정증, 허리디스크 등의 척추 질환, 체중부하까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오다리 환자의 경우 신체의 무게가 골고루 분포되지 않고 안쪽에 집중되어 관절 연골 안쪽에 마모를 가져와 나이와 상관없이 무릎관절염이 생길 확률을 높이게 된다. 안쪽 연골이 많이 닳게 되면 뼈끼리 부딪쳐 심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연골 손상이 심할수록 O자 형으로 다리가 휘는 정도는 더 심해진다. 따라서 가족력이나 선천적 요인이 아닌 후천적으로 다리 모양이 변형 되었다면 연골 질환이나 퇴행성관절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만약 다리 모양 변형이나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등산같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운동이나 쪼그려 앉는 자세나 무릎을 꿇고 앉는 등 무릎에 무리가 가는 자세는 삼가야 한다.


병원에서는 지방이식수술, 철심을 박는 수술 등을 통해 오다리를 교정하는 경우가 있는데 몸에 칼을 대는 것은 수술 후유증과 주변 근육이 더 약화되는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이와 같은 방법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기 어렵다.

바디체인지업에서는 오다리로 인해 짧아져 있는 내전근, 비복근, 아킬레스 건의 주변 근육 등 얽히고 섥혀있는 근육들과 힘줄을 수기로 늘려주고 전체적으로 변형이 되어있는 골격을 교정한다(오다리라고해서 다리만 교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 재발하기 쉽고 효과도 떨어진다). 그 이후에 수개월의 기간동안 20여 가지의 오다리 교정운동과 스트레칭을 통해서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는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오다리 교정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몸의 밸런스와 근력을 강화시켜서 재발을 방지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